창호기술 : 현대L&C, 중국 최대 인테리어 자재 전시회 ‘광저우 디자인위크 2023’ 참가
HOME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홈 > 업계소식
2023년04월26일 10시3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현대L&C, 중국 최대 인테리어 자재 전시회 ‘광저우 디자인위크 2023’ 참가
인테리어스톤 및 필름 신제품 30여 종 공개, 中 경제 재개 선제적 대응
현대L&C가 중국 최대 규모 인테리어 디자인자재 전시회에 참가하며 중국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종합 건자재 기업 현대L&C는 지난 3월 3일부터 사흘간 중국 광저우에서 열린 ‘광저우 디자인위크(Guangzhou Design Week) 2023’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광저우 디자인위크는 2006년 중국 정부 주도 하에 개최되어 1,000여 개 업체가 참가하는 중국의 대표적인 디자인 자재 전시회로 자리잡았다.

현대L&C는 3회째 참가하는 이번 전시회에서 208㎡로 중국법인 역대 최대 규모의 부스를 마련하였다. 핵심제품인 인테리어 스톤과 필름류의 각종샘플 뿐만 아니라 자재를 활용한 소품과 공간까지 준비해 제품이 적용된 모습까지 실제적으로 확인 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이번 전시회에는 인테리어 스톤과 필름 제품 80여 종이 전시되었으며 특히 30여 종의 신제품이 공개되었다. 천연 석영이 90% 이상 사용된 인테리어 스톤인 ‘칸스톤(수출명Hanstone)’은 세계 최초로 천연석 쿼차이트(규암) 무늬를 구현한 ‘오피모 컬렉션(Opimo Collection)’을 선보였다. 가구 마감재 등으로 사용되는 친환경 인테리어 필름 ‘보닥(Bodaq)’은 중국 전용 디자인을 고안해 현지 고객들의 반응을 이끌어냈다.

현대L&C는 2023년 중국의 위드코로나 정책과 함께 여행, 식음료 등 상업 공간의 수요가 성장할 것이라 보고, 호텔, 병원 등 상업용 실내 인테리어 관련 주요 업체와 제휴를 확대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영업망 확장을 위해 올해 6월 진행될 ‘상해 설계전시회’ 참가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또한 친환경, 중국 전용 패턴 등 차별화 제품의 홍보를 강화할 계획이다.

김완중 현대L&C 중국법인장은 “광저우 설계전시회 참가를 중국 리오프닝에 대한 선제적 대응의 기회로 삼았다”며 “건설사, 설계사, 가구사 등 주요 제휴 업체와의 협력 관계를 강화하여 현장 납품 계약을 확대하고 대리점 개발을 적극 추진하여 중국 내수 매출을 전년 대비 15% 이상 끌어 올리겠다”고 말했다.

기자이름없음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업계소식섹션 목록으로
2
[업계소식]KCC/사업자 고객의...
[업계소식]LG하우시스/PVC 제...
[업계소식]KCC/추운 겨울 따...
[업계소식]LG하우시스/몽골서...
[업계소식]KCC/초고온용 친환...
인기포토뉴스
가스주입단열(복층)유리에 대한 ...
햇빛 조절부터 사생활 보호까지 ...
요즘 핫한 인테리어? 알루미늄 ...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강화유리,복층유리생산-함께일하실분...
정규직 및 일용직 일자리구해요.
경력사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