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호기술 : 창호업계, 환경표지 인증 획득 증가세 가파라
HOME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홈 > Special Report
2020년12월15일 14시4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창호업계, 환경표지 인증 획득 증가세 가파라
현재 220여 업체에서 4,338여종 등록...2015년 이후 약 4배 이상 증가

최근 민간 건설시장이 하락세에 접어들면서 업계에서는 보다 안정적인 조달시장에서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국내 대표적인 친환경 제품 인증제도인 환경표지 인증 획득에 열을 올리고 있는 모양새다. 정부와 공공기관에서 발주하는 조달시장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환경표지 인증 획득이 필수이기 때문이다.

조달시장에서의 경쟁력 강화 위해 환경표지 인증 획득 증가 추세    

친환경 제품 개발 노력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온 국내 창호업계가 환경표지 인증제품을 통해 새로운 경쟁력을 창출해 나가고 있다.
이에 따라 ‘창호 및 창호 부속품’ 품목으로 환경표지 인증을 획득한 업체수와 모델수가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환경표지 인증은 생산 전 과정을 평가해 환경성이 우수하다고 인정되는 제품에 부여하는 것으로,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관련 업무를 담당한다. 환경표지 인증은 ‘녹색제품 구매촉진에 관한 법률 제6조’에 따른 공공기관 의무구매 정책으로 조달시장에 참여하는 창호기업들에게는 꼭 필요한 인증이다. 조달시장 내 제품을 구매하는 공공기관은 녹색인증을 받은 제품을 의무로 구매해야 하는 규정이 있기 때문이다.
창호 완제품을 대상으로 발급되던 환경표지 인증은 지난 2016년도부터 창호용 부속품에도 확대 적용되었다. 

2020년 11월 말 기준 현재 ‘창호 및 창호 부속품’ 환경표지 인증은 총 220여 업체에서 4,338여종을 등록했다. 이 같은 인증 획득 수치는 2015년 약 1,000여종에서 5년 만에 4배 이상 증가했으며 약 2년 전과 비교해도 인증 모델은 약 1,000여종, 보유업체는 50여 곳 이상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환경표지 인증은 주로 조달시장에 참여하는 업체들의 획득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다. 실제로 환경표지 인증 제품을 많이 보유하고 있는 업체 대다수가 조달시장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는 업체들이다.  

조달시장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는 원진알미늄, 유니크시스템, 경원알미늄, 대호시스템 등이 100여종 이상의 환경표지 인증 모델을 등록했으며 선우시스, 피엔에스홈즈, 거광기업, 긴키테크코리아, 신창산업, 태웅, 럭키산업, 시안, 중앙리빙테크 등도  환경표지 인증 보유 상위그룹에 포진해 있다.

이처럼 창호업계가 환경표지 인증에 열을 올리는 이유는 최근 민간 건설시장이 하락세에 접어들면서 업계에서 상대적으로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정부 조달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중소업체들에게 정부 조달시장은 창호시장 대형업체들의 시장참여가 제한되고 꾸준한 물량과 대금 지급이 확실해 안전성이 높은 시장으로 꼽힌다.

특히 지난 몇 년간 이어진 정부 조달시장의 지속적인 성장세도 업체들의 조달시장 참여를 부채질하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기준 창호 조달시장은 약 6,500억원 규모로 지난 4~5년간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여기에 환경표지 인증의 다양한 혜택도 인증 획득 증가세에 한 몫하고 있다. 이와 관련 업계 관계자는 “환경표지 인증은 공공기관 의무구매 정책 외 정부포상 제도에 추천받을 수 있으며 녹색기업지정제도, 친환경건축물인증제도 등 정부운영제도에서 환경표지 인증제품 사용 시 가산점을 부여받을 수 있다”라며 “최근에는 민간 건설현장에서도 입찰 시 환경표지 인증 제품에 가점을 주고 있어 환경표지 인증은 관급 시장뿐 아니라 사급 시장에서도 많이 요구되고 있기 때문에 다수의 업체들이 환경표지 인증을 취득가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환경표지 인증, 창호 열관류율 기준 1.4W/㎡K 이하

한편, 지난해 초 환경산업기술원은 ‘창호 및 창호 부속품’환경표지 인증 기준을 개정 검토하면서 환경표지 인증의 창호 열관류율 기준 1.4W/㎡K 이하를 1.0W/㎡K 이하로 상향 조정 검토한다고 밝혔었다.

당시 환경산업기술원은 환경표지 인증 창호 열관류율 기준 개정 사유로 ‘건축물의 에너지절약 설계기준’과 ‘공공기관 에너지이용합리화 추진에 관한 규정’과의 부합화로 국내관련 법령 강화, 시판제품 기술 수준 상향을 명분으로 삼았다.

하지만 인증기준 상향 개정 시점에 따라 금속제창을 구매하는 수요기관과 납품하는 업체의 큰 혼란과 대부분의 금속제창 제품이 새롭게 인증을 받아야 하는 상황으로 이에 따른 시간적, 경제적 비용이 커 조달시장에 참여하는 중소업체들의 부담이 가중될 수 있다는 지적을 받았었다.
환경표지 인증이 임의제도이지만 사실상 조달시장 참여업체들에게는 의무제도로 인식되고 있는 상황에 상향 조정된 등급 기준을 만족시키지 못하면 조달시장 참여가 사실상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현재까지는 환경표지 인증 창호 열관류율 기준이 상향 조정되지 않은 상황이다. 

일부 업체는 환경표지 인증에서 창호의 열관류율 포함 자체가 부당하다는 의견도 제시하고 있다. ‘환경표지대상제품 및 인증기준’에서 인증기준을 정의, 제2조 ‘환경규제기준’, 제4조 ‘인증기준’에서 생산 및 서비스과정에서 사업장의 환경규제기준의 준수여부를 인증기준으로 규정, ‘환경규제기준’에서 정의한 ‘사업장의 환경규제기준’에 창호의 열관류율은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환경규제기준이 아니라는 것이다.

‘서비스일 경우에는 사업장’을 확대하여 건축되는 지역으로 해석한다 할지라도 ‘환경관련 법규’기준을 준수하여야 한다는 내용을 ‘친환경주택건설기준’ 또는 ‘건축물의 에너지절약 설계기준’을 준수라고 해석하는 것이 타당하다는 의견이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초 환경표지 인증 창호 열관류율 기준 상향 조정 예고가 발표된 이후 금속제창업계는 기존 환경표지 인증 제품의 인증기간 보장 및 개정이 필요하다는 의견과 환경표지인증 상향 조정에 대한 수요기관측에 충분한 사전고지 및 설계 전환 준비기간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환경산업기술원에 전달했었다”라며 “이후 아직 창호 등급 상향 조정은 이뤄지지 않았지만 시기의 문제일 뿐 업계에서는 1.0W/㎡K이하 상향조정은 언젠가는 이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때문에 지난해부터 금속제창 업체들은 에너지효율 1등급 수준의 제품 개발에 계속 노력하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기자이름없음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Special Report섹션 목록으로
2
[Special Report]실내도어 업계, 디...
[Special Report]품질의 바로미터~ ...
[Special Report]시장 활성화 ‘터...
[Special Report]‘창호 에너지효율...
[Special Report]불붙은 창호 유통...
인기포토뉴스
가스주입단열(복층)유리에 대한 ...
햇빛 조절부터 사생활 보호까지 ...
요즘 핫한 인테리어? 알루미늄 ...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강화유리,복층유리생산-함께일하실분...
정규직 및 일용직 일자리구해요.
경력사원 모집